E-2(투자) 비자 갱신과 연장시 유의사항 

E-2비자는 투자자가 실질적으로 미국의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을 전제로 발급되는 비자입니다. 보통 비자 소지자의 합법적인 체류 기간은 2년이기에 체류 기간 만료 전에는 이민국을 통한 연장 또는 대사관을 통한 갱신 신청이 들어가야 하기에 몇 가지 유의해야 할 사항을 나누고자 합니다.

E-2비자 연장 또는 갱신 시에 이민국이나 대사관에서 보는 것은 투자자가 미국 경제에 기여했느냐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표적인 고려 사항은 투자 사업체의 흑자여부, 종업원 고용여부 입니다.

E-2 투자자가 많은 종업원을 고용했다는 사실은 이민국이나 대사관에서 특히 보고 싶어하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E-2 투자 비자 규정에는 투자자는 자신과 가족의 생계를 보장해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몇 명의 미국 시민권자, 영주권자의 생계를 보장해 줄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투자자가 지난 2년 동안 적어도 2명 이상의 미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고용해 왔다면 E-2 비자 연장은 큰 어려움이 없을 것입니다. 사업체의 흑자는 장점이기는 하지만 그 사실만으로는 E-2 비자 연장을 보장해 주지는 않습니다.

사업체가 적자인 경우, 투자자가 한 명의 고용인도 고용하지 않은 경우도 연장을 할 수 있습니다. 이민국이나 대사관에서는 신규 사업체 설립 후 처음 2년 동안은 흑자와 2명 이상의 미국인을 고용하는 것이 어렵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민국이나 대사관에서는 앞으로 2년 동안 흑자로 돌아서고 충분한 고용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예상 손익서나, 향후 5년 간의 사업 계획서 제출을 통해 보여줘야 합니다. 추가 투자금을 사업체에 투입하면 더 좋습니다. 한국 재산, 부동산 임대 수입, 주식 투자 수입, E-2 배우자의 소득 증명서 등을 제출하면 성공 가능성은 더 높아집니다. 하지만 4년 후, 여전히 적자거나 고용인이 없다면 이민관이나 영사관은 향후 2년 동안의 흑자 또는 고용 가능성을 믿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E-2 비자의 연장 또는 갱신은 비자 만료 6개월 전에 할 수 있습니다. 1,225달러의 급행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한 미국 내 연장 신청은 보통 3개월이 걸리기에 비자 만료 3개월 바로 전에 연장 신청을 하는 것을 권합니다.